충청권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열망 뜨거워

충청권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열망 뜨거워

  • 승인 2019-07-17 17:18
  • 수정 2019-07-17 17:18
  • 신문게재 2019-07-18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190717_154223748
지역 체육계 염원인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에 대한 열망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국내 각종 스포츠 대회는 물론 세계 5대 스포츠 종목 중 하나인 수영선수권에서도 아시안게임 유치 퍼포먼스를 펼치며 각국에서 모인 선수들에게 이를 각인 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체육회와 대전스포츠자원봉사단 110여 명은 17일 광주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여해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플래카드를 들고 세계적인 선수들에게 아시안게임 유치 홍보활동을 펼쳤다.

체육계의 이 같은 움직임은 묵묵부답인 정부의 아시안게임 유치 의향과 후보 도시 조기 확정 등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대전 체육계는 그동안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염원을 만방에 알려왔다.

가장 먼저 대전시체육회 소속 지도자와 선수, 직원 150여 명이 아시안게임 충청권 유치에 앞장섰다. 이어 76개 회원종목단체장과 전무이사협의회가 정기총회를 열고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힘을 보탰다.

지난 4월 충북에서 열린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에서 대전과 세종, 충남·북 체육계가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개최' 홍보를 위해 대형 현수막과 격려 타월을 들고 공동 입장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참가 선수들에게 호응을 받았다.

아시안게임 충청권 성공 유치에 대한 염원을 담긴 결의문을 발표하며 의지도 다졌다.

560만 충청인의 염원과 역량을 모아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의 충청권 4개 시도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짐하고, '저비용 고효율의 올림픽 어젠다 2020'을 실현하는 가장 모범적인 대회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허태정 시체육회장은 "재정적 부담도 있지만, 도시성장과 부족한 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반드시 아시안 게임 유치가 필요하다"며 "충청권 모두의 염원을 담아 반드시 이루어 내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 체육계 관계자는 "올해 초 4개 시도 단체장들이 공동유치를 위해 협약 체결 이후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왔다"며 "이후 이러한 분위기 조성만이 아닌 실질적으로 유치할 수 있는 용역발주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