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제 해결 위한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출범

지역문제 해결 위한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출범

민·관·공공기관 등 34개 기관 협업으로 지역문제 풀어간다

  • 승인 2019-08-13 15:00
  • 수정 2019-08-13 15:00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와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추진위원회는 13일 청주S컨벤션에서 '2019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출범식을 개최했다.

충북사회혁신플랫폼은 지역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하는 민·관 협업 프로그램으로 지역 문제를 문제 당사자가 아닌 개별기관 중심으로 해결하기 위해 정책을 마련하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지역혁신포럼이다.

도는 지난 3월 행정안전부 지역혁신포럼 사업에 응모해 4월 최종 선정됐으며, 5~7월 도만의 특성을 반영한 실행의제 15개를 발굴했다.

5~6월에는 한국소비자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진천·음성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10개소와 충북신용보증재단, 충북기업진흥원 등 도 공공기관 11개소 등 모두 21개 공공기관의 참여의향을 수렴하고 간담회를 통해 지역문제 해결에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또 충북시민재단 등 5개 시민사회단체와 3개 연구기관을 포함해 모두 34개 기관·단체가 참여한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지역문제 해결창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34명의 민·관·공기업 대표자로 구성된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이희숙 한국소비자원 원장, 강태재 충북시민재단 이사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정했다.

이어 '실행의제 발표', 충북사회혁신플랫폼 참여를 약속하는 '2019 충북도 사회적가치 실현협약', '지역혁신포럼 민관협업 사례발표' 등이 진행됐다.

이와 함께 ▲장례식장 1회용품 줄이기 ▲쓰레기 없는 걷기 좋은 마을 만들기 ▲유치원 등 영유아 교육·보육시설 급식위생 안전관리 지원체계 마련 등 15개 실행의제에 대한 원탁회의가 진행됐다.

이 지사는 "시민사회와 정부,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 등 모든 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지역의 문제를 발견하고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든 과정을 하나의 생태계로 연결하는 역할로 '함께하는 충북'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