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유소년 야구팀, 미국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2연승'…일본 맞대결 앞둬

충청권 유소년 야구팀, 미국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2연승'…일본 맞대결 앞둬

만10~12세 유소년팀 미국서 리틀 월드시리즈
베네수엘라·퀴라소 상대 연승 거두며 쾌속질주
22일 일본과 맞대결 통해 결승진출 판가름

  • 승인 2019-08-20 18:32
  • 수정 2019-08-20 18:32
  • 신문게재 2019-08-21 20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190630032147_zwvcymvz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유소년 야구팀이 미국에서 펼쳐지는 '2019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서 2연승을 거뒀다. 사진은 2019 세계리틀야구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 대회에서 승리하며 본선진출을 확정짓는 충청권 선발팀 모습.(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유소년 야구팀이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진행 중인 '2019 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서 2연승을 달리고 있다.

리틀 리그 베이스볼 월드시리즈(LLBW)는 1947년 미국에서 시작된 유소년 야구 토너먼트 대회로 매년 8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월리암스포트에서 개최된다.

1976년부터 국제 경기로 전환돼 한국은 처음 출전한 1984년과 1985년 그리고 2014년에 우승한 바 있다.

참가연령은 만 10~12세이며, 한국을 대표해 충청권 대전·충청·세종지역 13명의 학생선수가 출전했다.

이들 충청권 유소년 선발팀은 국내 예선에서 우승하고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대만 유소년팀을 꺾고 '아시아-태평양·중동(Asia-Pacific)' 지역을 대표한 선수로 출전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한 충청권 유소년팀은 지난 16일 미국 윌리엄스포트에서 벌어진 베네수엘라와의 1회전 경기에서 10대 3 대승을 거뒀고, 18일 윌리암스포트 불룬티어 야구장에서 펼쳐진 2회전 캐리비안지역의 대표 퀴라소를 상대로 4대 0 완승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22일(한국시간) 일본과 인터내셔널 그룹 우승을 놓고 야구 대결을 펼친다.

일본을 대표한 리틀야구팀은 지역 예선을 거치지 않고 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 자동 진출했고 한국팀이 일본을 꺾으면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다.

2019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한국대표팀은 한영관 한국리틀야구연맹 회장을 중심으로 이민호 감독(대전 중구리틀야구단 감독)과 고상천(한화이글스리틀야구단 감독), 안상국(세종시리틀야구단 감독) 코치가 지도하고, 손원규(대전 유성구), 양수호·현빈·정기범(대전 중구), 임현진(대전 동구), 이시영·박민욱·차정헌(이상 한화이글스), 나진원(충남 계룡시), 유준호·민경준·박준서(이상 세종시), 임성주(충남 서산시) 유소년 선수가 뛰고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