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전세계 관객 사로잡는다! 국내에 이어 해외까지 뜨거운 열기 이어간다!

‘봉오동 전투’, 전세계 관객 사로잡는다! 국내에 이어 해외까지 뜨거운 열기 이어간다!

  • 승인 2019-08-21 10:28
  • 강현미 기자강현미 기자
423477777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중인 영화 <봉오동 전투>가 미국, 캐나다,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호주, 뉴질랜드, 중국, 싱가포르,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 15개국에서 개봉을 확정하며 전 세계에 뜨거운 승리의 역사를 알릴 준비를 마쳤다.

 

<봉오동 전투>19206,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북미에서는 지난 89일 개봉해 관객들의 호평과 함께 순차적으로 상영관 수를 확대해갈 계획이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822일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싱가포르에서는 926일 개봉한다. 그 외 국가들에서도 관객들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어 현지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잇따른 해외 개봉 소식을 알리고 있는 영화 <봉오동 전투>에 대해 대만 배급사 무비클라우드는 생생하고 강렬한 캐릭터와 몰입감 있는 스토리가 매력적인 전쟁 영화", 싱가포르 배급사 쇼 렌터스는 독립을 위한 전투, 그리고 찬란한 승리를 그려내 격정적인 감동을 느끼게 하는 영화"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쇼박스 해외팀은 실제 역사적 사건을 큰 스케일의 사실감 있는 전쟁 액션으로 구현한 원신연 감독과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져 해외 세일즈 및 개봉까지 좋은 성과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고 전했다.

 

해외 판매 성과를 알린 <봉오동 전투>는 해외 키아트를 함께 공개했다. 전설적 독립군 황해철 역의 유해진, 발빠른 분대장 이장하 역의 류준열, 뛰어난 언변과 사격 실력을 갖춘 마병구 역의 조우진을 비롯해 월강추격대장 야스카와 지로 역의 키타무라 카즈키, 월강추격대 중위 쿠사나기 역의 이케우치 히로유키 등 일본 배우들의 이미지도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들의 모습이 영제 ‘The Battle: Roar to Victory’와 어우러져 더욱 강렬한 인상을 완성한다.

 

한편 <봉오동 전투>400만 관객을 돌파, CGV 골든에그지수 96%, 롯데시네마 평점 9.3점을 유지하며 관객몰이 중이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꾸준한 흥행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전 세계에 뜨거운 승리의 역사를 알릴 영화 <봉오동 전투>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사진: 쇼박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3.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4. 김태훈·여상희·오정화 3일부터 '도시 모놀로그' 기획전
  5. 중구문화원 호국백일장 및 미술실기대회 온라인 공모로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