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충청진영, '지역발전' 한마음 한뜻

더불어민주당 충청진영, '지역발전' 한마음 한뜻

대전서 3차 당정협의회 열고 현안 논의
국회 세종의사당, 혁신도시 지정 뜻 모아

  • 승인 2019-08-24 16:06
  • 수정 2019-08-24 16:06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343434
▲2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열린 제3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충청권 광역단체장들이 국회 세종의사당 조속추진과 혁신도시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송익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청진영이 국회 세종의사당 조속추진과 혁신도시 지정, 공공기관 추가 이전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다시 손을 맞잡았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과 대전·세종·충남·충북 지방정부는 2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제3차 더불어민주당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충청권 시·도당위원장과 시·도지사, 지역 국회의원들은 이전부터 공동으로 추진해왔던 일부 과제들이 성과를 얻었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앞선 지난 20일 대전·충남 소재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국토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바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안을 담은 용역결과가 발표된 후 민주당 중앙당이 세종의사당 추진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강(强)드라이브도 거는 상황이다.

그런 만큼 참석자들은 이같은 성과가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력의 결과라고 강조하며 세종의사당 조속추진과 혁신도시 지정에 더욱 협력하기로 했다.

세종의사당과 관련해선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이 세종의사당 조속추진 뒤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를 통한 행정수도 완성론을 주장해 관심을 끌었다.

이날 협의회에선 충청권 4개 시·도별로 산재된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충청권 문화관광벨트'로 구축하는 방안이 처음 공식적으로 논의되기도 했다.

지역별로 문화·관광산업을 육성해 상생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문화관광자원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데 뜻을 함께했다.

1차 때부터 공동의제로 논의돼온 ▲2030 충청권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미세먼지 공동대응 ▲상생벨트 구축 ▲일자리 공동발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비공개로 진행된 사전 협의회에선 2040 행정중심복합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추진 상황과 의견이 보고됐고, 광역교통체계 구축 등 공동주제가 논의됐다.

협의회를 주관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충청권 당정협의회가 3회를 맞았는데 정례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2.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