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황태자 황의조 프랑스 무대 첫골

벤투호 황태자 황의조 프랑스 무대 첫골

25일 디종戰 전반 11분 결승골 작렬

  • 승인 2019-08-25 11:21
  • 수정 2019-08-25 11:2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AF20190825074401848_P4
벤투호 황태자 황의조(27)가 프랑스 프로축구 무대에서 마수걸이 골을 작렬시켰다.

리그앙 보르도 소속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9-2020 정규리그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결승 골을 터뜨렸다. 3경기 만에 데뷔골이다.

황의조 활약으로 팀은 2-0으로 승리 개막 후 1무 1패로 승리가 없던 보르도는 황의조의 활약을 앞세워 시즌 첫 승을 챙겼다.

황의조는 이날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사무엘 칼루의 긴 패스를 받은 그는 페널티 지역 바깥 왼쪽에서 간결한 움직임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후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디종의 골망을 갈랐다.

보르도는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로리스 베니토의 추가 골을 더해 격차를 2골로 벌렸다. 황의조는 후반 26분 교체됐다.

디종의 후반 공세를 보르도는 시즌 첫 무실점 경기로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순위도 9위(승점 4)로 올랐다. 첫 골로 기세를 올린 황의조는 다음 달 1일 올림피크 리옹전에서 시즌 2호골 사냥에 나선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김태훈·여상희·오정화 3일부터 '도시 모놀로그' 기획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