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32kg 감량…“자격지심이 너무 심하고…” 확~ 달라진 외모

유재환, 32kg 감량…“자격지심이 너무 심하고…” 확~ 달라진 외모

  • 승인 2019-08-26 12:16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유재환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가수 겸 작사가 유재환이 32kg 감량에 성공했다.

 

유재환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음악인’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약 4개월 만에 104kg에서 72kg으로 체중을 줄인 유재환은 "자 이제는 당당히 말할 수 있어요 ‘음악인 유재환님 가면이랑 살로 된 전신 망토까지 다 벗고 공개해주세요~~~~~ 갑니다!!!!! 갑니다 !! 자!!!!! 물론 엄~청 대단하진 않지만 그래도 여러분들도 친구들도 할 수 있어요. 다 이겨낼 수 있어요. 진짜 다 할 수 있어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고로 살쪘을 땐 살이 너무 쪄서 아무도 못 만난 것 같아요. 자격지심이 너무 심하고 공황장애가 오고 그래서"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이렇게 관심 가져주셔서 진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5.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1.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4.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5.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