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캐나다 밴쿠버에 소개된 대전, 그리고 황인범

[영상]캐나다 밴쿠버에 소개된 대전, 그리고 황인범

  • 승인 2019-09-12 17:2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밴쿠버영상3
유튜브 밴쿠버화이트캡스 화면 캡처


대전시내의 주요 모습이 캐나다 밴쿠버에 소개됐다. 미국메이저리그축구(MLS)소속 밴쿠버화이트캡스가 지난 2월에 영입한 대전 출신 황인범 선수의 영상을 4일 공개했다. 10분 분량의 세미다큐 영상으로 황인범의 축구인생 스토리가 담겨있다. Son of Daejeon: The Inbeom Hwang story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도입부부터 엑스포다리, 대전월드컵경기장, 유성시내, 소제동에서 본 대전시 전경 등 대전 시민들에게 익숙한 풍경이 펼쳐진다.

 밴쿠버영상2   

밴쿠버 홍보팀이 직접 한국에 내한해 황인범의 성장에 관여한 관계자들을 인터뷰했다. 황서연(황인범 아버지) 최문식(전 대전시티즌 감독) 이영표 해설위원이 참여해 황인범의 성장과정과 성장 가능성을 이야기 했다.

  밴쿠버영상1  

황인범 선수의 애칭이었던 대전의 아들 ‘Son of Daejeon’을 영상의 제목으로 쓴 점에서 밴쿠버의 황인범에 대한 가치를 얼마나 높이 평가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영상을 접한 팬들은 팀에서 흔하지 않은 동양인 선수에 대한 이야기를 자세히 알 수 있게 됐다며 황인범에 대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황인범은 10일 펼쳐진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영상바로가기 -->  https://youtu.be/nScuICsPMiE

 

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