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 의원 "여성 대상 범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꾸준"

김병관 의원 "여성 대상 범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꾸준"

피해자 보호 강화와 여성대상범죄 발생 않도록 예방해야

  • 승인 2019-09-12 17:07
  • 수정 2019-09-12 17:07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김병관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지속해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여성대상범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강간·강제추행, 통신매체 이용 음란, 성적 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 등 여성대상범죄는 3만 1396건으로, 2014년(2만 9517건)보다 1879건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여성대상범죄는 2014년 2만 9517건 2015년 3만 651건, 2016년 2만 8993건, 2017년 3만 2234건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다. 최근 5년간 통틀어 15만 2791건이 발생해 월평균 2547건의 여성대상범죄가 일어난 셈이다.

또 지난해 기준 강간·강제추행은 2만 3467건으로 2014년 2만 1172건보다 10% 가량(2295건) 증가했다. 여기에 음란 문자를 보내는 등의 통신매체 이용 음란범죄 역시 1365건으로 2014년 1257건보다 약 8%(108건) 증가했다.

목욕탕·탈의실·모유수유시설 등 다중이용장소에 성적 목적을 가지고 침입한 범죄는 639건으로, 2014년 465건 대비 약 37%(174건)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관 의원은 "최근 신림동 원룸 사건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들이 끊임없이 발생해 치안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 강화는 물론, 애초 여성대상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예방차원의 제도개선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2.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3.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4.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5.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3.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4.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5.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