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세종시당, 라돈 석재 아파트 시민설명회 개최

정의당 세종시당, 라돈 석재 아파트 시민설명회 개최

20일 NK세종병원에서 시민 40명 참석

  • 승인 2019-09-20 17:15
  • 수정 2019-09-20 17:1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JW7_3677 (2)
정의당 세종시당(준)이 개최한 라돈 석재 시민설명회가 20일 NK세종병원에서 진행됐다. (사진=정의당 세종시당 제공)
라돈 석재 사용의 심각성을 다룬 시민공청회가 이정미 의원과 정의당 세종시당(준) 공동주최로 20일 오전 10시30분 세종시 나성동 NK세종병원에서 진행됐다.

공청회에는 관련 전문가와 정당관계자 및 아파트 입주자 그리고 입주예정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연세대학교 환경공학과 조승연 교수는 환경부 조사결과 한국은 라돈 위험 적색국가이고 그 피해는 연간 음주운전 사망자의 4배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또한 "라돈은 어디에서나 발생한다. 어느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기에 인정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정미 의원실의 정송도 보좌관은 법적 강제성이 없다고 가이드라인만을 요구하는 건설사의 태도를 지적하며 몇 지역의 사례처럼 입주자대표와의 논의로 자재를 교체하는 등의 적극적 대응을 요구했다.

또한 라돈(Rn-222)만이 아닌 토론(Rn-220) 포함 조사와 측정기기, 측정방법 현실화의 필요성을 말했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측정기를 통해 자신의 집에서 측정한 수치를 예를 들며 라돈 아파트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정의당 세종시당은 국정감사에서 라돈검출 아파트에 대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할 예정이다.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은 "비작그레이를 비롯해 카페임페리얼 등 라돈 검출 석재가 세종시 아파트 십여곳에 사용된 것이 확인됐고 이에 대해 조사기구를 만들어 정밀 검증한 후 범시민차원의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4.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2.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3.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