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제주도서 북상 중 … 오늘(22일) 밤까지 강한 비, 바람

[태풍 ‘타파] 제주도서 북상 중 … 오늘(22일) 밤까지 강한 비, 바람

  • 승인 2019-09-22 07:28
  • 수정 2019-09-22 07:28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2일 오전 06시 레이더 영상
22일 오전 06시 레이더 영상
제17호 태풍 '타파'가 서귀포 남쪽 약 330㎞ 부근 해상(30.3˚N 126.1˚E)에서 20㎞/h로 북진 중이다. 23일 오전 03시경에 독도 남서쪽 약 6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내일(23일) 오후부터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 차차 맑겠으나, 현재(22일 07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등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필요가 있다.

대전기상청은 태풍 전면에서 만들어진 수렴대의 영향과 북상하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오늘(22일) 밤까지 시간당 10~20mm/h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22일 밤(24시)까지 대전, 세종, 충남의 예상 강수량은 20~70mm로 전망했다.

오늘(22일) 대전, 세종, 충남의 낮 기온은 17~23도(평년 25~26도)가 되겠다.

22일 오전 6시 특보 현황
22일 오전 06시 특보 현황
전국적으로도 제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제주도 100~250mm,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전북 20~70mm다. 서울·경기북부는 5~4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바람이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확대되거나 태풍특보가 발표될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2.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3.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초등학교 등교 첫날] 정문 피해 후문으로… 스쿨존 불법 주정차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