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은 1-2 역전패

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은 1-2 역전패

  • 승인 2019-09-22 10:10
  • 수정 2019-09-22 10:10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RU20190921279301848_P4
슛하는 손흥민(왼쪽)[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7)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중반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지만, 팀은 1-2로 역전패했다.

손흥민은 지난 19일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에서 후반 투입 도 체력을 비축하면서 이날 해리 케인과 투톱 공격수로 나섰다.

전반 2분 골대를 살짝 비껴가는 날카로운 슛으로 팀의 첫 슈팅을 기록했다.

기선을 제압한 토트넘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밀어붙였지만,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전반 16분에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윌프레드 은디디가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주도권이 넘어가려고 할 즈음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잡아내 뒤에서 쇄도하던 케인에게 감각적인 힐패스를 내줬다.

케인은 상대의 거친 수비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에 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만들었다.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2골을 몰아쳤던 손흥민은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리그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전반전은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후반에도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후반 13분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안 왼쪽에서 날카로운 왼발 슛을 때렸지만, 또 한 번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득점 취소가 나왔다.

후반 22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레스터시티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앞서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으로 판정돼 무효처리 됐다.

레스터시티는 곧장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24분 레스터시티 히카르두 페레이라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침착해 동점 골을 뽑아냈다.

후반 40분에는 제임스 매디슨의 중거리 슛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막판까지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레스터시티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2.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3.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초등학교 등교 첫날] 정문 피해 후문으로… 스쿨존 불법 주정차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