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문화원, 제23회 목상동 들말두레놀이 정기 시연

대덕문화원, 제23회 목상동 들말두레놀이 정기 시연

20일 을미기공원서 주민 70여명 참여

  • 승인 2019-10-09 09:48
  • 수정 2019-10-09 09:4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목상동
대덕문화원은 오는 20일 오후 3시 대전 을미기공원서 제23회 목상동 들말두레놀이 정기 시연을 개최한다.

목상동 들말두레놀이는 홍수를 막기 위해 토산을 쌓고 두레(공동작업)를 조직해 김매기를 하던 데서 유래됐다. 1970년대 중반 농업기술 발달에 따라 소멸 됐다가 故 고석근의 재현으로 현재까지 계승되고 있다.

이날 시연은 2019 전통민속놀이육성 일환으로 토산제부터 샘굿, 모찌는 소리 등 목상동 주민 70명이 직접 참여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3.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