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유천동 도시재생 사업 선정에 원도심 활성화 '기대감'

대전 중구 유천동 도시재생 사업 선정에 원도심 활성화 '기대감'

자유한국당 이은권, 총 사업비 200억 투입 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최종 심사서 통과, 상권 살릴 것"

  • 승인 2019-10-10 08:37
  • 수정 2019-10-10 08:37
  • 신문게재 2019-10-10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이은권
대전 중구 유천동이 도시재생 사업에 선정됐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은 총 사업비 200억원이 투입되는 유천동 도시재생 사업이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최종 심사에서 통과됐다고 9일 밝혔다.

유천동이 도시재생 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과 유천시장 활성화, 유흥상가 정비사업, 주민역량 강화사업, 창업지원 컨설팅 등 주민 편의를 위한 문화공간 조성도 함께 진행된다.

또 지하철 2호선 유천역 개통 예정으로 기존의 태평동 먹자골목과 함께 새로운 역세권 상권이 형성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의원은 중구 지역 현안 사업 예산확보에 해결사 노릇을 하고 있다. 2020년 주요 국비가 정부예산안에 확보되는 성과를 톡톡히 했다. 이 의원이 정부제출 예산안의 주요국비 확보 성과는 대전 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 70억 원, 중앙로 프로젝트 마중물 사업 65억 2000만원, 정림중 ~ 사정교간 도로개설 24억 원,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20억 원, 효문화 뿌리 마을 조성 10억 원 등이다.

또 생활SOC 사업으로 한밭도서관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47억 7500만원, 효문화마을 복합문화공간 조성 10억 1200만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 의원은 "지역 현안과 지역 활성화를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아주신 구민여러분과 함께 이뤄낸 성과" 라며 "그동안 유천지구의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왔으며, 이번 사업의 진행으로 주민의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침체된 상권을 살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