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국내 최초 장애학 박사학위과정 신설

대구대, 국내 최초 장애학 박사학위과정 신설

  • 승인 2019-10-10 07:11
  • 수정 2019-10-10 07:11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02. 대구대 장애학생 관련 이미지 사진
(제공=대구대)
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가 국내에서 최초로 '장애학 박사학위과정'을 개설한다.

10일 대구대에 따르면 대구대학교는 이미 2018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일반대학원에 '장애학과'를 신설해 석사학위과정을 개설한 바 있다.

내년 2월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장애학 석사학위를 받는 학생들을 배출할 예정이다.

첫 입학생들이 더 심도 깊은 학문적 성취를 원하고 있고 장애계에서 지속적으로 장애학 박사학위과정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음에 따라 2020년 3월부터 박사학위과정을 개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학과는 오는 26일 월요일부터 11월 6일 수요일까지 박사 및 석사학위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대구대 장애학과는 '장애를 만들어내는 사회'의 실체를 규명한다는 교육목표 아래 기존의 재활학, 장애인복지학, 특수교육에 한정되지 않고 다양한 인문 사회과학 내의 다학문적,다학제간 연구와 교육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장애인의 삶의 질 개선에서 나아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사는 통합사회 건설을 궁극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장애학과의 재학생은 현재 총 39명이며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구, 경북 지역은 물론 서울, 부산, 인천, 광주, 울산, 청주, 전주 등 전국에서 모여든 학생들이 함께 공부하고 있다.

장애학과 입학생들은 연구장려 장학금, 연구조교 장학금, 외국어성적우수 장학금, 학술연구실적 장학금, 저소득층 장학금, 교육지원조교 장학금 등과 같이 다양한 장학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장애학생에게는 학기당 최대 70만원까지 장학금이 지원된다.

입학생들은 대구대 특성화 분야인 특수교육,재활과학,사회복지 분야와의 공동 연구는 물론 국내 정기 세미나와 해외 장애학 연구센터와의 공동 연구 등을 통해 장애학의 세계적 흐름에 접할 수 있다.

손홍일 장애학과 학과장은 "지난 2000년대 이후 한국 사회 장애인 운동의 역동적 성장과 함께 장애학 담론이 국내에 조금씩 소개 돼 왔지만 아직까지 장애학 연구를 독자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연구자를 양성하는 박사과정이 없어 안타까웠는데 이번에 장애학 석사과정을 국내 처음으로 개설한 대구대에서 박사학위과정을 국내 최초로 개설함으로써 한국의 장애학을 선도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산=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