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역대 최대규모 2020년 정부예산안 국비 1조3,290억원 확정

아산시, 역대 최대규모 2020년 정부예산안 국비 1조3,290억원 확정

SOC사업 등 국비 확보, 50만 자족도시 인프라 탄력 기대

  • 승인 2019-10-10 07:47
  • 수정 2019-10-10 07:47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아산시(시장 오세현)의 각종 사업 관련 국비 1조3,290억원이 확정돼 역대 최대 예산 규모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20년 총 125건의 국비 사업(신규 71, 계속 54) 중 아직 결정되지 않은 52건을 제외한 총 73건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결과다.

특히 하반기 결정되는 7건의 공모사업과 37건의 균특 지방 이양사업, 8건의 국고보조사업, 국회 심의 단계에서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예산을 고려하면 2020년 확보 가능한 국비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번에 확보한 정부예산이 열악한 지방재정을 보충하고 침체 되어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확보사업은 SOC 분야 국가사업인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 1828억원 ▲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7003억원 ▲염치~인주 고속도로 건설 186억원(신규사업) ▲염성~용두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 48억원 ▲국가하천 승격하천 정비 및 유지보수 24억원(신규사업) 등이다. 또한 ▲아산 탕정일반산단 진입도로개설 사업 67억원 ▲음봉지구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 97억원 ▲각종 하수도 정비사업에 신규사업을 포함해 총12건 143억원을 확보해 아산시의 50만 자족 도시를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산업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생활SOC 사업에 전담추진단을 구성, 신규사업 발굴 등 사전준비를 통해 충남도 내에서 최대인 5건 231억원 규모의 사업이 국비 사업으로 선정되는 성과도 이뤘다.

오세현 시장은 "정부예산이 최종 확정되는 오는 12월까지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체계를 강화해 국회심의 과정에서 더욱 많은 국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1.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2.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3.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4.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5.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