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역대 최대규모 2020년 정부예산안 국비 1조3,290억원 확정

아산시, 역대 최대규모 2020년 정부예산안 국비 1조3,290억원 확정

SOC사업 등 국비 확보, 50만 자족도시 인프라 탄력 기대

  • 승인 2019-10-10 07:47
  • 수정 2019-10-10 07:47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아산시(시장 오세현)의 각종 사업 관련 국비 1조3,290억원이 확정돼 역대 최대 예산 규모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20년 총 125건의 국비 사업(신규 71, 계속 54) 중 아직 결정되지 않은 52건을 제외한 총 73건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결과다.

특히 하반기 결정되는 7건의 공모사업과 37건의 균특 지방 이양사업, 8건의 국고보조사업, 국회 심의 단계에서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예산을 고려하면 2020년 확보 가능한 국비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번에 확보한 정부예산이 열악한 지방재정을 보충하고 침체 되어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확보사업은 SOC 분야 국가사업인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 1828억원 ▲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7003억원 ▲염치~인주 고속도로 건설 186억원(신규사업) ▲염성~용두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 48억원 ▲국가하천 승격하천 정비 및 유지보수 24억원(신규사업) 등이다. 또한 ▲아산 탕정일반산단 진입도로개설 사업 67억원 ▲음봉지구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 97억원 ▲각종 하수도 정비사업에 신규사업을 포함해 총12건 143억원을 확보해 아산시의 50만 자족 도시를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산업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생활SOC 사업에 전담추진단을 구성, 신규사업 발굴 등 사전준비를 통해 충남도 내에서 최대인 5건 231억원 규모의 사업이 국비 사업으로 선정되는 성과도 이뤘다.

오세현 시장은 "정부예산이 최종 확정되는 오는 12월까지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체계를 강화해 국회심의 과정에서 더욱 많은 국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