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덕정동,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대상지 최종 선정

양주시 덕정동,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대상지 최종 선정

  • 승인 2019-10-10 11:39
  • 수정 2019-10-10 11:39
  • 김용택 기자김용택 기자
사업대상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대상지 /제공=양주시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 덕정동 지역이 최종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도시경쟁력 회복과 주거복지 실현, 일자리 창출, 공동체회복 등을 목표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의 삶의 질을 증진할 수 있는 파급효과가 높은 지역을 선정, 국가와 지자체가 중점적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고배를 마신 덕정동 지역의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해 사업계획을 새롭게 정비, '어울림, 되살림, 터불림 사람모이는 덕정'을 주제로 재도전한 결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특히, 도시재생 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LH공사와의 업무협약, 특수상황지역 특성화 사업 등 다양한 부처협력사업 추진, 지역대학, 사회적경제조직 등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추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업대상지인 덕정동 지역(14만6636㎡)은 노후 건축물 비율이 68.8%에 달하고 인근 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해 상업과 주거기능의 쇠퇴가 진행되고 있으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추진 확정 등으로 경기북부의 광역 교통 거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지역이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확보한 국비 100억원을 비롯해 도비 20억원과 시비 47억원 등 총 167억의 사업비를 4년간 사업대상지에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상권거점 커뮤니티센터 등 교통 상권 개선 거점 조성, 생활SOC 등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 공동체 회복을 위한 지역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추진 등 시민이 주체가 되어 원도심과 신도심간의 상생을 도모할 수 있는 도시재생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덕정동의 원도심 쇠퇴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기반을 마련하는 등 신 성장 새 지평의 감동도시 양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김용택 기자 mk430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1.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2.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3.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4.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5. 지난밤 폭우로 대전서 풍수해 피해 14건… 14일까지 비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