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세종의사당 국회 내 특위에서 국가적 현안으로 논의하자"

심상정 대표 "세종의사당 국회 내 특위에서 국가적 현안으로 논의하자"

10일 시민과의 대화 이후 기자단 간담회
"세종시 핵심 전략지역 해볼만한 선거 될 것"

  • 승인 2019-10-10 18:12
  • 수정 2019-10-10 18:1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심상정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세종시를 방문해 시민과의 대화시간을 가진 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회 내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세종의사당 설치방안을 국가적 현안으로 정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세종시민과의 대화시간을 가진 직후 기자단과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당 내에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 특위를 만들었는데 이는 특정 정당사안이 아니다"라며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해 국가적 현안으로 정리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국회사무처가 연구용역으로 제시한 일부 상임위 이전방안에 대해 심 대표는 "이번 국회는 조국 사태와 사법개혁에 함몰돼 세종시와 행정수도에 대한 논의는 차기 국회 초반에서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국회는 원칙적으로 (세종에) 이전해야 하나 일부 상임위가 이전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세종시가 정의당이 약진할 수 있는 최대 전략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세종시에서 당선이 쉽지 않고, 민주당과의 경쟁에서 우리가 경쟁력 있는 후보자를 내세워 비교우위를 점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라며 "앞으로 선거제 개편에 따라 선출 국회의원을 늘릴 수 있다면 세종시 의석수도 늘어날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증설이 어려울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양당체제의 한계에 봉착했고, 선거제도 개편과 결선투표제가 시행되면 정의당의 큰 약진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심 대표는 "지금 20대 국회는 양당체제가 낳은 싸우는 정치밖에 보여주지 못하고 있음을 국민도 느끼고 있다"라며 "4당 체제로 정치가 재편되고 독일처럼 연정을 통한 예상보다 빠른 정치변화가 있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진행된 세종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의 사회로 공공임대주택의 분양전환 문제와 세종도시교통공사 버스 승무사원에 대한 열악한 처우문제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4.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