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세종의사당 국회 내 특위에서 국가적 현안으로 논의하자"

심상정 대표 "세종의사당 국회 내 특위에서 국가적 현안으로 논의하자"

10일 시민과의 대화 이후 기자단 간담회
"세종시 핵심 전략지역 해볼만한 선거 될 것"

  • 승인 2019-10-10 18:12
  • 수정 2019-10-10 18:1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심상정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세종시를 방문해 시민과의 대화시간을 가진 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회 내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세종의사당 설치방안을 국가적 현안으로 정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세종시민과의 대화시간을 가진 직후 기자단과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당 내에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 특위를 만들었는데 이는 특정 정당사안이 아니다"라며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해 국가적 현안으로 정리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국회사무처가 연구용역으로 제시한 일부 상임위 이전방안에 대해 심 대표는 "이번 국회는 조국 사태와 사법개혁에 함몰돼 세종시와 행정수도에 대한 논의는 차기 국회 초반에서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국회는 원칙적으로 (세종에) 이전해야 하나 일부 상임위가 이전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세종시가 정의당이 약진할 수 있는 최대 전략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세종시에서 당선이 쉽지 않고, 민주당과의 경쟁에서 우리가 경쟁력 있는 후보자를 내세워 비교우위를 점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라며 "앞으로 선거제 개편에 따라 선출 국회의원을 늘릴 수 있다면 세종시 의석수도 늘어날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증설이 어려울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양당체제의 한계에 봉착했고, 선거제도 개편과 결선투표제가 시행되면 정의당의 큰 약진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심 대표는 "지금 20대 국회는 양당체제가 낳은 싸우는 정치밖에 보여주지 못하고 있음을 국민도 느끼고 있다"라며 "4당 체제로 정치가 재편되고 독일처럼 연정을 통한 예상보다 빠른 정치변화가 있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진행된 세종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의 사회로 공공임대주택의 분양전환 문제와 세종도시교통공사 버스 승무사원에 대한 열악한 처우문제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부산시, '가덕신공항 유치' 등 현안 해결에 총력
  5.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1.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5. [속보]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투표, 11대 11... 2차까지 '접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