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글로벌선진고 야구부 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대회 우승

문경시, 글로벌선진고 야구부 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대회 우승

  • 승인 2019-10-17 10:24
  • 수정 2019-10-17 10:24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사기 야구대회 우승)
(제공=문경시)
경북 문경시는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 고등부가 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초,중,고 야구대회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울진군 죽변야구장에서 펼쳐진 이번 경기에는 총 15개팀이 참가해 고등부는 글로벌선진고를 비롯해 총 5개팀이 참가했다.

글로벌선진고는 10월16일 경주고와의 결승전에서 정다훈이 7과 3분의 1이닝 동안 1안타 2사사구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보여주면서 시종일관 경기를 리드해 나갈 수 있었고 2회말 1사 3루에서 최연철의 우중간 안타가 터지며 선취득점에 성공했다.

글로벌선진고는 3회에도 배진영의 적시타로 1득점하며 2-0으로 앞서가는 상황에서 7회 배진영의 타점과 상대 폭투로 2득점에 성공하면서 4-0으로 달아나면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배진영은 1과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경기를 매조지 했다.

글로벌선진고의 도지사기 우승은 지난 2015년 이후 4년만이고 현재윤 감독, 오정복 코치, 고창성 코치 부임 후, 두 달 만에 경북대회에서 우승을 하면서 글로벌선진고의 변화의 시동을 걸었다.

최우수 선수는 정다훈, 우수 투수상은 배진영이 수상했고 타격상은 정하성, 홈런상은 김영광, 수훈상은 우성빈 선수가 수상했고 지도상은 이명훈 교장에게 돌아갔다.

현재윤 감독은 "기존 글로벌선진학교의 체질을 바꾸는데 의미를 두는 대회였다. 앞으로 글로벌선진학교가 아마 야구를 이끌어가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팀이 돼 내년 전국대회 8강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문경=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