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청 소속 오주한,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청양군청 소속 오주한,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 승인 2019-10-22 10:41
  • 수정 2019-10-22 10:41
  • 신문게재 2019-10-22 15면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오주한 선수, 도쿄올림픽 출전 기준기록 통과1
오주한 선수가 20일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위(2시간 8분 42초)로 결승점을 통과하고 있다.
청양군청 소속 마라토너 오주한(31)이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오 선수는 20일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시간 8분 42초 기록으로 골인, 사실상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날 30km 지점부터 선두그룹에서 멀어지던 오 선수는 특유의 막판 뒷심으로 2시간 8분 21초로 우승을 차지한 케네디 키프로프 체보로르(29·케냐)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오 선수의 이날 기록은 한국국적 취득 후 첫 공식 기록으로 도쿄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기준기록(2시간 11분 30초)보다 3분 이상 빠르다. 한국국적 남자 마라톤 선수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한 건 오주한이 첫 번째다.

오 선수의 기록은 대한육상연맹의 귀화 후 3년경과 규정에 따라 비공인 한국기록으로 분류되지만,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오주한은 3월 7일부터 한국 대표로 뛸 수 있다"고 이미 결론을 냈기 때문에 도쿄올림픽 출전에는 문제가 없다.

오 선수는 2015년 7월부터 2018년까지 청양군체육회 소속 선수로 활동해왔으며, 국적취득 후 청양군청과 다시 입단계약(2019~2022년)을 맺었다.

오 선수는 현재 국내 개최대회 최고기록 2시간 5분 13초를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국제마라톤대회 우승 4회(12년, 15년, 16년, 18년), 경주국제마라톤대회 우승 3회(11년, 12년, 15년) 등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오 선수는 경기 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처음 출전한 대회라 욕심내지 않고 올림픽 기준기록 통과를 겨냥했다"면서 "지금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훈련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돈곤 군수는 "오주한 선수의 도쿄올림픽 출전은 청양군민은 물론 한국인 모두의 기쁨"이라며 "오주한 선수가 한국 신기록 수립 등 마라톤 발전에 기여하고 전 세계에 청양을 홍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 선수를 발굴한 오창석 백석대 교수는 “오주한은 내년 도쿄올림픽까지 마라톤 풀코스를 뛰지 않을 계획이다. 두 번째 조국인 한국에 메달을 선물하기 위해 여타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훈련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2. 문화재단 인사, 주요 인프라 구축… 대전문화계 하반기 풀어야 할 과제는?
  3.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4.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5. [르포] 코로나 확산하는데 환자복 입고 거리 활보?
  1.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2. 민식이법 적용됐는데… 두 달 간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369건 적발
  3.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4.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5.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공급...폐렴환자 우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