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머리,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

앤디 머리,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

  • 승인 2019-10-21 14:47
  • 수정 2019-10-21 14:47
  • 신문게재 2019-10-22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F20191021043601848_P4
우승 트로피를 받은 머리.[AFP=연합뉴스]
영국의 앤디 머리가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우승했다.

머리는 20일(현지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ATP 투어 유러피언오픈(총상금 63만5750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스탄 바브링카(18위·스위스)를 2-1(3-6 6-4 6-4)로 제압했다.

머리는 지난 2017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대회 이후 2년 7개월 만에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머리는 한때 남자 테니스의 '빅4'로 군림한 선수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었다.

그러나 2017년 고질적인 허리와 고관절 부상으로 급격한 내림세를 보였다. 올해 1월 호주오픈을 마친 뒤에는 수술대에 올랐다.

은퇴 가능성까지 내비쳤던 머리는 지난 6월 복식에 출전해 재개했고, 이날 단식 타이틀을 따내며 재기에 성공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방병원 이대로 괜찮은가] 중. 코로나19 사태에도 입원환자·치료비 급증한 한방병원
  2. 선병원, AI 보이스 EMR 시스템 도입... 방역로봇 전격 가동
  3.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서영재, 드디어 대전유니폼 입었다
  4. [새책] 빛과 그림자의 예술 더한 은하철도999의 원작동화… '은하 철도의 밤'
  5. 한화이글스 송창식 선수 은퇴
  1.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 고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식 거행
  2. [영상]골프 클럽과 공이 만나는 순간 '임팩트'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0
  3. [새책] 작품을 수놓은 무수한 정체성과 사랑… '소녀 연예인 이보나'
  4. [제17회 이동훈미술상-특별상 수상전시] 윤경림 작가 "내 삶은 온통 큐브다"
  5. 2020년 최고의 빅매치 다웠던 '황선홍 더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