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머리,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

앤디 머리,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

  • 승인 2019-10-21 14:47
  • 수정 2019-10-21 14:47
  • 신문게재 2019-10-22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F20191021043601848_P4
우승 트로피를 받은 머리.[AFP=연합뉴스]
영국의 앤디 머리가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우승했다.

머리는 20일(현지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ATP 투어 유러피언오픈(총상금 63만5750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스탄 바브링카(18위·스위스)를 2-1(3-6 6-4 6-4)로 제압했다.

머리는 지난 2017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대회 이후 2년 7개월 만에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머리는 한때 남자 테니스의 '빅4'로 군림한 선수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었다.

그러나 2017년 고질적인 허리와 고관절 부상으로 급격한 내림세를 보였다. 올해 1월 호주오픈을 마친 뒤에는 수술대에 올랐다.

은퇴 가능성까지 내비쳤던 머리는 지난 6월 복식에 출전해 재개했고, 이날 단식 타이틀을 따내며 재기에 성공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4.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