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건양대부여병원 응급의료 수준 향상 나선다

부여군, 건양대부여병원 응급의료 수준 향상 나선다

  • 승인 2019-10-22 11:01
  • 수정 2019-10-22 11:01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관내 유일한 지역 응급의료기관인 건양대학교 부여병원에 인건비와 응급실 시설개선비 등을 지원해 응급의료의 수준 향상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건양대학교 부여병원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응급실을 운영해 왔으나 매년 의료인력 수급난,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해 적자 운영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부여군은 지역 내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와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응급실 운영은 필수적이라 판단하고, 올해부터 응급실 의사 인건비 4억원, 응급실 시설개선비 5000만원을 지원했다.

건양대학교 부여병원은 부여군의 재정적 지원을 통해 전문의 1명을 추가 채용하여 전문성 확보에 노력하고 있으며, 초음파 등 7종의 노후장비 교체와 노후 시설에 대한 일부 개선을 통해 응급의료서비스 환경개선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4. '투기과열지구' 지정 2주 대전시… 7월 분양 여파는?
  5.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