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미선나무'복원 나선다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미선나무'복원 나선다

멸종위기종 살리기사업 연계, 7개 협약기관과 서구 노루벌 식재

  • 승인 2019-11-07 16:10
  • 수정 2019-11-07 16:10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 미선나무 복원 (1)
대전시는 7일 오후 2시 서구 흑석동 노루벌 청소년적십자수련원 부지에서 금강유역환경청 등 7개 협약기관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미선나무 식재 행사를 가졌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한반도 고유종이며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미선나무' 증식 복원에 나선다.

대전시는 7일 오후 2시 서구 흑석동 노루벌 청소년적십자수련원 부지에서 금강유역환경청 등 7개 협약기관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미선나무 식재 행사를 가졌다.

'미선나무'는 전세계에서 한반도에만 분포하는 고유종이자 국제적 희귀종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범주 위협(EN)으로 등록한 보호종이다.

이번 식재행사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천리포수목원 등 참여기관·단체에서 나무 증식복원, 사후관리 등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했다.

아울러 대전시에서는 지난달 23일 대전의 깃대종(flagship species) 중 하나인 '감돌고기' 1500여 마리를 유등천 상류에 방류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서식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내년 상반기에 감돌고기 2차 방류와 2020년 '금붓꽃', 2021년 '솔붓꽃'복원 식재를 추진하는 등 지역 생태계에 생물의 다양성을 확보해 미래 생태적 지역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손철웅 시 환경녹지국장은 "반딧불이 서식처이며 아기 노루가 뛰어노는 형상을 한 노루벌에 미선나무를 복원 식재 하는 계기로 대전지역 생태계가 더욱 풍요로워지게 될 것"이며 "시민들이 건강한 자연 생태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9월 생물종의 다양한 복원을 위해 금강유역환경청,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전충남생태보전시민모임, 대전환경운동연합, 천리포수목원, 순천향대 멸종위기어류복원센터 등 7개 단체와 협약을 체결해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