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전문가도 인정한 대전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민간전문가도 인정한 대전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시, 제20회 도시디자인부문 한국에프엠(FM)대상 수상, 전국 지방행정기관 유일

  • 승인 2019-11-08 10:33
  • 수정 2019-11-08 10:33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민간전문가도 인정한 대전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2)
대전시는 지난 7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에프엠(FM)대상 공모전에서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사업'으로 도시디자인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도시경관 사업으로 추진한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이 민간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았다.

대전시는 지난 7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에프엠(FM)대상 공모전에서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사업'으로 도시디자인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사)한국퍼실리티 매니지먼트학회(이하 한국에프엠(FM)학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한국에프엠(FM)대상은 도시디자인, 시설경영, 스마트오피스, 리노베이션, 정보경영, 건축물안전관리 6개 부문별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을 시상했다.

한국에프엠(FM)학회는 에스원, 한화63시티, 두산건설, 금호건설, 신세계건설 등 굴지의 대형 기업이 가입해 국내외 권위를 가진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시설자산 경영합리화를 통한 기업생산성 향상 성과가 뛰어난 개인이나 단체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특히, 대전시의 도시자인 부문 대상수상은 민간단체(기업)들과 견주어 중앙·지방행정기관 중 유일하게 수상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대전시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은 대전의 근대문화 건축물 등을 붉은색 벽돌로 보행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전의 근대역사를 체험하고, 주변의 먹거리 등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 대전시 도시경관사업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붉은색 유도블럭, 안내사인, 고보조명, 야간경관조명 설치 등이며, 특히 근대건축물 소유자 및 관계기관의 담당자와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고 완료한 부분이 성과로 인정받았다.

장시득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이번 한국에프엠(FM)대상 수상은 대전시 경관사업의 우수성을 국내외 권위 있는 외부 민간전문가들에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대전시의 우수한 경관 사업의 성과를 전국에 알리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의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은 지난 7월 국토교통부 주관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