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병원, 개원 50주년 기념미사 봉헌

대전성모병원, 개원 50주년 기념미사 봉헌

  • 승인 2019-11-08 14:39
  • 수정 2019-11-08 14:39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개원 50주년 기념미사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신부)이 개원 50주년을 맞아 7일 병원 대강당 상지홀에서 기념미사를 거행했다.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의 주례로 거행된 기념미사에는 제3대 윤영균 대전성모병원장을 비롯한 역대 병원장 및 의무원장 등 내외빈과 교직원이 참석해 개원 50주년을 축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흥식 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한국전쟁의 상흔으로 절망에 빠져 있던 지역의 이웃들에게 의료를 통해 희망을 주고자 자선진료를 시작해, 오늘에 이르기까지 긴 세월 동안 묵묵히 우리 곁을 지켜온 대전성모병원의 개원 5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했다.

1956년 대전교구 초대 교구장이었던 원 아드리아노 주교에 의해 건립된 자선진료소 희망의원은 1969년 대전지역에서 처음으로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등 총 4개의 진료과, 46병상의 병원급 규모를 갖춘 '대전성모병원'으로 재탄생했다.

이후 1975년 가톨릭대 의학부 제11부속병원으로의 인가를 거쳐 1996년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으로 개칭, 50년이 지난 오늘날 34개 진료과, 12개 특성화센터, 666병상에 교직원 1400여명 규모로 성장하면서 중부권의 명실상부한 대학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갖췄다.

김용남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장은 "지난 50년간 변함없는 신뢰와 애정으로 저희 병원을 사랑해주신 지역주민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함을 전한다"며 "앞으로 우리 병원은 최고의 병원이라는 목표로 새로운 100년을 위한 도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5.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4.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5.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