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제2단계 균형발전사업비 충남 최다 확보

부여군, 제2단계 균형발전사업비 충남 최다 확보

  • 승인 2019-11-09 18:18
  • 수정 2019-11-09 18:18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는 충청남도 제2단계 1기 지역균형발전사업 대상 시·군중에서 가장 많은 균형발전 사업비를 확보했다.

민선 7기에 들어서면서 부여군의 장점, 약점, 기회, 위협요인을 분석하여 낙후도 개선과 균형발전을 위해 농업경쟁력 강화, 문화·체육 기반 구축, 인구증가·경제 활성화의 3가지 핵심성장 테마를 도출하고 이에 따른 세부추진 전략을 수립했다.

지난 3월부터 3가지 유형의 사업선정 방식인 도 제안, 시·군 경쟁공모사업, 시·군 자율사업으로 충청남도 균형발전자문위원과의 10차례 넘는 컨설팅을 받는 등 부여군의 지속적인 경제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준비해 왔다.

특히 도 제안공모사업인 "나래원 시설 증축사업"선정으로 군민의 삶의 질 개선과 안녕을 지속적으로 꾀할 수 있게 됐다. 시·군 경쟁공모사업으로는 가장 취약한 고용 및 산업부분의 활성화를 위해 부여 일반산업단지조성사업을 제안해 1차 균형발전평가심의회에서 총 742억원 중 균형발전사업비 242억원을 확보한 후, 사업비 적용단가를 실행년도 단가로 조정해 달라는 부여군의 증액요청을 충청남도 균형발전위원회에서 받아들여 당초보다 84억원이 증액된 총 826억원 중 균형발전사업비 284억원(도 142, 군 142)의 사업비를 최종 확보했다.

이에 따라 군은 산업단지 토지분양비의 원가를 낮출 수 있게 돼 산업단지 조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단지 내에 바이오 소재의 국산화 인프라 구축 및 R&D 지원을 위해 총사업비 98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소재 복합센터를 건립하는 '충남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산업단지의 분양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현 군수는 " 부여 일반산업단지는 부여군의 낙후도를 개선하고 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단기적 효과보다는 중장기적인 부여군의 균형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로 기여하는 바가 매우 클 것"이라며, "앞으로 시·군 자율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서도 부여군이 지속발전가능한 사업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4.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