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벼 경영안정대책비 570억 지급

전남도, 벼 경영안정대책비 570억 지급

재배농가 11만 명에 ha당 평균 62만원

  • 승인 2019-11-08 21:14
  • 수정 2019-11-08 21:14
  • 이민철 기자이민철 기자
전라남도가 올해 연이은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벼 재배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570억 원의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급한다.

벼 경영안정대책비 지원은 정부가 지원하는 쌀 직불금과 별개로 전라남도가 벼 재배농가의 소득 보전과 경영 안정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쌀 시장 개방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고 빈번한 재해 발생 등으로 어려운 쌀 산업을 지속·유지토록 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전남에 주소를 두고 전남지역 농지에서 0.1ha(1천㎡) 이상 직접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이다. 벼 대신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농지도 예외적으로 포함해 지원한다.

다만 농업 외 종합소득이 연간 3700만 원 이상인 재배농가와 공무원은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농가별 2ha 한도로 경작 규모에 따라 직불금 형태로 차등 지급하며, ha당 평균 지급단가는 62만 원 정도다.

전라남도는 벼 재배 면적과 농가 인구가 감소하과 있는 가운데 벼 경영안정대책비는 매년 상향 지원하고 있다. 2011년 평균 농가당 39만 원, ha당 44만 원을 지급했던 것을 올해 농가당 52만 원, ha당 62만 원으로 늘었다.

전라남도는 지난 2001년 180억 원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총 7980억 원의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했다. 이는 벼 재배농가에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하는 8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홍석봉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벼 경영안정대책비는 열악한 재정 여건에서도 전남이 가장 많이 지원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지급해 올해 태풍으로 쌀 수확량 감소 등 피해를 입은 벼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다소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안=이민철 기자 min80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5.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4.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5.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