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금요일] 옆집 아저씨

[시가 있는 금요일] 옆집 아저씨

  • 승인 2019-11-15 00:01
  • 수정 2019-11-15 00:01
  • 황미란 기자황미란 기자
까치

옆집 아저씨

                   다선 김승호


새벽녘 잠자리에서
뭉그적거리며
몇 자 적다가 바람 쐬러 마당에 나오면
늘 열심히 일하시는
옆집 아저씨

이삿짐 일이 힘겨울 법한데
항상 미소 띤 모습
인자한 눈빛
옆집 아저씨는 부지런하시다

동네 어귀 이곳저곳
우연히 마주치면,  항상
미소로 답하시고
고향이 전라도라는
옆집 아저씨 덕분에
전라도가 친숙해진다

10월의 마지막 날 새벽 공기만큼
싱그런 미소 띤 그분의 바지런함
늘 내게 위로가 되어준다

그래 오늘도 열심히 살자.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시인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포토 &] 연두 거미
  2.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