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기대주 김준호, 월드컵 남자 500m 금메달 획득

빙속 기대주 김준호, 월드컵 남자 500m 금메달 획득

  • 승인 2019-11-18 11:04
  • 수정 2019-11-18 11:0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191117212601848_P4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준호가 17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 디비전A 경기를 마친 뒤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제공]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기대주 김준호(강원도청)가 월드컵 대회 남자 500m에서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준호는 17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에서 34초870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준호는 첫 100m를 9초65로 끊으며 하세가와 쓰바사(일본)와 격차를 벌렸다. 이후 결승선까지 안정적인 페이지를 유지며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인 중국의 가오팅위(34초 913)에 0.043초 차로 앞섰다.

김준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m에서도 12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보였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차민규(의정부시청)는 35초361로 11위, 김태윤(서울시청)은 35초399로 12위를 기록했다.

남자 1500m에선 기대를 모았던 김민석(성남시청)이 1분 46초 686으로 4위에 그쳤다.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도 주 종목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8분 24초 930의 기록을 세웠지만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박지우(한국체대)는 8분 33초 900으로 7위를 기록했다.

정재원(18·동북고)과 엄천호(27·스포츠토토)는 전날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1.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2.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3.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4.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활용하세요!
  5.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