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퇴직금 미지급 학원 원장 '징역형'

월급·퇴직금 미지급 학원 원장 '징역형'

  • 승인 2019-11-21 15:15
  • 수정 2019-11-21 15:15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법원
월급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은 대전의 사설학원장이 징역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 4단독(판사 이헌숙)은 근로기준법과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대전 유성구의 한 미술학원을 운영하는 A 씨는 2018년 4월부터 8월까지 직원 B씨의 월급을 미지급 한 혐의로 기소됐다. 3200만원 상당의 직원 B 씨, C 씨의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추가됐다.

A 씨는 재판에서 퇴직금 미지급에 대해 직원들에게 매월 지급하는 돈 중 10%는 퇴직금으로 지급되는 것으로 퇴직금분할약정을 했기 때문에 퇴직금은 이미 다 지급했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헌숙 판사는 "피고인은 강행법규에 반하는 방식의 퇴직금 중간정산 방식으로 퇴직금 지급의무를 면탈하려 했다"라며 "이 사건 퇴직금 액수가 많은 점, 그 밖에 피고인의 연령, 성행, 범행의 동기 및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