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투수 유망주 김성훈 실족사

한화 이글스 투수 유망주 김성훈 실족사

  • 승인 2019-11-24 11:34
  • 수정 2019-11-24 11:34
  • 신문게재 2019-11-25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8102006680001300_P2
한화 김성훈[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성훈이 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21세.

한화 이글스는 23일 "이날 오전 광주 모처에서 김성훈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며 "경찰에서 사인과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실족사에 따른 사고사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김성훈은 잠신중-경기고를 졸업하고 2017년 2차 2라운드 15순위로 한화에 지명된 유망주다.

지난 시즌 1군에 데뷔해 10경기 7⅔이닝을 소화하며 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15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거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