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투수 유망주 김성훈 실족사

한화 이글스 투수 유망주 김성훈 실족사

  • 승인 2019-11-24 11:34
  • 수정 2019-11-24 11:34
  • 신문게재 2019-11-25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8102006680001300_P2
한화 김성훈[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성훈이 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21세.

한화 이글스는 23일 "이날 오전 광주 모처에서 김성훈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며 "경찰에서 사인과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실족사에 따른 사고사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김성훈은 잠신중-경기고를 졸업하고 2017년 2차 2라운드 15순위로 한화에 지명된 유망주다.

지난 시즌 1군에 데뷔해 10경기 7⅔이닝을 소화하며 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15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거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3.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