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최우수'

안양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최우수'

관내 건설경기 부양·일자리 창출까지 이어 있도록

  • 승인 2019-12-03 11:21
  • 수정 2019-12-03 11:21
  • 신문게재 2019-12-04 6면
  • 신용환 기자신용환 기자
안양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최우수
안양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최우수(안양시청사)
안양시가 금년도 지역건설사업 활성화 경기도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시는 현재 건설 및 공사자재와 물품 등을 구입하는데 있어 관내 업체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건설분야 전문가와 학계 그리고 공무원들이 주축인 15명의 민·관 합동 지역건설산업활성화 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관내업체의 신기술과 특허현황을 시 산하 전 부서에 전파한데 이어 건설산업체 신규 등록 처리기간을 20일에서 10일 이내로 단축, 70개 업체가 신규 등록했다.

관급공사의 수의계약에 있어서도 관외업체의 참여를 제한, 관내업체에 대한 계약률이 93%를 넘어섰다. 계약심사 과정에서 관내 업체 및 생산물품이 관급으로 우선 공급될 수 있도록 권고한데 따른 결과다.

시는 또 금년 들어 지역 곳곳에서 대규모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진행되는데 따른 5개 지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과 건설사를 대상으로 협약을 맺었다.

관내 소재 업체와 하도급계약을 맺거나 지역에서 생산한 자재를 우선 구매토록 하고, 근로자 채용에 관내 거주민을 우선 시 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시가 지역건설사업 활성화 최우수에 선정된 것은 이와 같은 노력의 결실로 풀이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건설경기 부양으로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더불어서 일자리도 많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안양=신용환 기자 shinyw8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