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여의사회, 환자 3명 선정 성금 전달

가천대 길병원 여의사회, 환자 3명 선정 성금 전달

여의사 모임, 2008년부터 매년 연말 여건 어려운 환자에 희망의 성금 쾌척

  • 승인 2019-12-03 12:06
  • 수정 2019-12-03 12:06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여의사회_성금전달
여의사 모임, 2008년부터 매년 연말 여건 어려운 환자에 희망의 성금 쾌척
가천대 길병원 여교수들의 모임인 여의사회(회장 병리과 하승연 교수)가 지난달 29일 원내 사회사업실에서 환자 3명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여의사회는 대장암, 뇌전증, 언어발달지체 등으로 가천대 길병원 치료 중인 환자들에게 여의사들이 모은 성금을 전달했다.

여의사회는 2008년부터 매년 연말, 경제적, 정신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치료를 포기하지 않는 환자들을 선정해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여의사회 회장인 하승연 교수는 "고된 치료 과정에 현실적 어려움들까지 겹쳐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많겠지만, 누군가의 작은 도움이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