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건립 반드시 이뤄져야"

"대전의료원 건립 반드시 이뤄져야"

지난 6일 대전 동구청 광장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
약 100명 참여한 가운데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 통과 여론 확산 도모

  • 승인 2019-12-08 11:00
  • 수정 2019-12-08 11:00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신속통과 결의대회
황인호 동구청장(사진 가운데)과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가운데 오른쪽)을 비롯한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동구제공


대전의료원 설립 예비타당성조사 신속통과 촉구를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가 지역주민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일 동구청 광장에서 열렸다.

이번 결의대회는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2차 평가 결과가 임박함에 따라 대전시민 공감대 형성과 여론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지역거점 공공의료를 확충할 수 있는 지방의료원이 있어야만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여건을 개선할 수 있으며, 메르스와 신종플루 등 국가적 재난수준인 감염병 관리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대전의료원의 건립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의료원 설립은 당초 대통령 공약사업이며, 지역 간 의료발전 균형과 공공의료시설 확충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기에 대전의료원의 건립을 바라는 23만 동구민의 바람과 화합된 목소리를 중앙부처에 전달한다"고 촉구했다.

행사는 대전의료원 설립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경과 보고, 결의문 낭독, 구호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해 시·구의원, 대전시립병원설립 시민운동본부, 동구 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 각 자생단체 등 지역주민이 대거 참여해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 통과를 촉구했다.

예비타당성조사 1차 평가에서는 향후 30년 동안의 인건비 계상, 정부 규정보다 훨씬 길게 책정된 의료장비 내용연수 기준 등 여러 부문에서 소요 비용이 과도하게 측정돼 대전의료원 설립이 경제성 기준치에 미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