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또 멈춘 '하나로' 설비 고장 반복 괜찮나

[사설]또 멈춘 '하나로' 설비 고장 반복 괜찮나

  • 승인 2019-12-08 14:23
  • 신문게재 2019-12-09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가 1년간의 특별점검을 끝내고 재가동을 위한 사전 테스트 도중 다시 작동이 멈췄다. 하나로 원자로는 지난 2014년 7월 실험장치 과부하와 내진설비 보강을 위해 가동을 중단한 이후 지금껏 5년이 넘도록 정상가동을 못 하고 있다. 문제는 이처럼 하나로 원자로가 장기간 가동을 못 하는 것이 시설 노후화 때문인지, 반복하는 고장원인을 밝혀내지 못하는 것 때문인지 의구심만 증폭시키면서 결국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지 걱정부터 앞선다.

하나로의 이번 가동 중단은 6일 오전 2시 20분 재가동을 위한 사전 테스트 중 실험설비인 냉중성자원 수소계통 압력이 낮아지면서 작동이 자동으로 멈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2014년 과부하에 따른 수동 정지 이후 3년 5개월 만에 재가동을 했으나, 6일 만에 멈춰서는 등 이후부터 지금껏 벌써 3번째 냉중성자원 설비 문제로 시험운전 과정에서 멈춰 서기를 반복했다. 이번 가동정지 역시 당초 13일까지 성능시험을 마치고 오는 20일부터 재가동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현재 하나로 원자로가 가동 테스트 도중 멈춰선 정확한 원인은 분석 중이나 일단은 설비 오류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더구나 1년간 특별점검을 진행한 상황에서 지난번 멈춰 섰을 때와 같이 설비 오류로 작동이 중지된 것은 하나로 원자로의 안전성에 심각한 위협이 아닐 수 없다. 2014년 가동중지 이후 5년간 가동률이 5% 수준에 그칠 만큼 잦은 고장이 발생한다면 전면적인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다. 계속된 고장에도 불구하고 근본원인을 밝혀내지 못한다면 원자력안전을 책임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발방지대책은 있으나 마나다. 이참에 1995년 첫 임계에 도달한 하나로의 장비 노후화도 철저하게 살펴봐야 한다. 체르노빌 원전사고의 교훈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일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1.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4.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