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화 이사장 "체육은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손영화 이사장 "체육은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

대전체육회장 선거 출마 공식선언

  • 승인 2019-12-09 12:05
  • 수정 2019-12-09 15:59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191209_100607775
손영화 행촌학원(대전 동산중·고) 이사장
"대전시체육회장은 지역과 체육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손영화 행촌학원(대전 동산중·고) 이사장이 내년 1월 열리는 민간체육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 이사장은 9일 대전시체육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 세월 체육 분야에 종사한 경험과 노하우를 살리고 체육인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하고자 초대 회장 선거에 나서게 됐다"고 출마 변을 밝혔다.

손 이사장은 지난달 14일 시체육회 이사직을 사퇴하고 일찌감치 선거 모드에 돌입했다.

손 이사장은 "체육회장 선거 출마 결심을 오래되지 않았다. 법령이 바뀌게 되면서 나 자신이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제가 해야 한다는 것보다 그동안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전체육 발전을 위한 공약으로 ▲영재발굴 시스템 구축, 엘리트 선수 육성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체육인·지도자 복지 및 처우개선 ▲체육 관련 예산 투명성 확보 등을 약속했다.

체육과 깊은 인연도 소개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탁구 유니폼을 입고 전국 대회에 출전한 엘리트 선수 출신을 강조하면서, 대전시탁구협회장, 생활체육대전시탁구연합회장,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회장,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등 체육과 함께한 시간을 밝혔다.

특히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대전 동산중·고교 탁구팀을 언급하며, 전국체전 탁구 역사상 5연패라는 성과를 전하며 체육에 대한 관심을 표현했다.

손영화 이사장은 자신을 교육자 겸 체육인, 체육인 겸 교육자로 소개했다.

손 이사장은 "이번 선거는 체육인에게 지방체육회장을 맡겨 체육을 정치로부터 완전 독립시켜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도록 자율권을 보장하고 체육인 위상을 높여주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며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고 체육 분야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주위로부터 각종 선출직에 도전하라는 권유를 받기도 했지만 한 번도 나서지 않았다"며 "이번은 제가 유난히 깊은 애정을 갖고 있는 대전이라는 도시와 체육이라는 분야를 위해 일할 기회이기에 과감히 나섰다"고 말했다.

손영화 이사장은 "대전과 체육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을 가지고 도전장을 내밀었다"며 "온 힘을 다해 저의 정열을 불태우겠다"고 다짐을 피력했다.

경선에 따른 후유증 우려에 대해서는 "현재 저를 포함해 3명의 후보가 거론되고 있다. 함께 출마하려는 분들과는 인연이 있다. 후유증이 있다면 나중에 극복해 나겠다"면서도 "분열된 모습을 보이는 것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단일화라 생각한다. 서로가 대전 체육 발전을 위해 대화한다면 단일화 여지는 없지 않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1.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4.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