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의 엑자시바시, 여자배구 클럽챔피언십 준우승

김연경의 엑자시바시, 여자배구 클럽챔피언십 준우승

  • 승인 2019-12-09 12:0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XI20191208050201848_P4
[신화=연합뉴스 제공]
'배구 여제' 김연경이 뛰고 있는 엑자시바시(터키)가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클럽 세계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준우승했다.

엑자시바시는 8일 중국 저장성 샤오싱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이탈리아 대표 이모코 발리 코네글리아노와의 결승에서 세트 스코어 1-3(25-22 14-25 19-25 21-25)으로 패했다.

2015∼2016년 이 대회를 2연패 한 엑자시바시는 3년 만에 정상 탈환에 도전했지만, 이모코의 벽을 넘지 못했다.

조별리그에서도 엑자시바시를 3-1로 물리친 이모코는 결승에서 또 한 번 엑자시바시를 눌러 여자배구 최강 클럽팀에 이름을 올렸다.

이탈리아 팀으로는 27년 만에 우승이다.

김연경은 이날 15점을 수확하는 데 그쳤다. 엑자시바시는 수비 조직력에서 이모코에 밀려 1세트 이후 주도권을 빼앗겼다. 특히 이모코의 주포 파올라 에고누(33득점)를 막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1.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4.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