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 동원 강제성 인정 사죄해야"

신용현,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 동원 강제성 인정 사죄해야"

"명예존엄 회복위한 해결방안 모색 초당적 협력시급"

  • 승인 2019-12-10 13:54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신용현
최근 일본매체 교도통신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동원에 일본군 개입을 뒷받침하는 정부 공문서가 또 다시 발견돼보도된 가운데 국회에서 일본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10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신용현 의원(여성가족위원회)은 "교도통신은 태평양전쟁 당시 주중 일본 영사관이 외무성에 위안부 필요성과 그 수요를 밝힌 내용을 보고한 기밀문서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며 "이는 위안부 강제모집, 송출 등 관(官)의 개입 사실 자체를 부인해온 아베정부의 주장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의 용기 있는 증언을 비롯해 일본군과 정부가 위안부를 직접 관리했다는 증거는 이미 여러 번 확인 된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일본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왜곡까지 자행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일본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동원의 강제성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고, 전시 성폭력이라는 반인권적인 범죄행위에 대하여 피해자에게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정부에 대해선 "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바탕으로 한 정의로운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바른미래당 또한 초당적 협력을 다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