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결제 한번에...통합플랫폼 개발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결제 한번에...통합플랫폼 개발

산림청 18일부터 숲나들e 서비스 시작

  • 승인 2019-12-11 14:53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이미라
브리핑하고 있는 이미라 산림청 산림복지국장.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전국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18일부터 본격 서비스 한다.

산림청은 '숲나들e' 구축을 통해 국립 43곳, 공립 95곳, 사립 9곳 모두 147개의 자연휴양림을 하나의 사이트로 검색·예약·결제할 수 있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이다. 그러나 전국 자연휴양림 170개가 운영 주체마다 각각 운영되고 있어 예약시스템은 123개나 존재하게 됐고, 운영정책마저 달라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부터 민간에서 운영하는 호텔예약사이트서 영감을 얻어 자연휴양림을 통합 예약할 수 있는 체계를 구상했다. 이후 산림정책 국민멘토단을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름도 국민들이 직접 참여해 '숲나들e'라는 이름이 탄생하게 됐다. 산림청은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해 29억원, 올해 25억원을 투입했으며, 내년에도 9억원 등 모두 6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숲나들e'는 이용자들에게 자연휴양림 검색·예약시간 단축 등의 편의성을 증진시킬 뿐만 아니라, 기존 자연휴양림 운영자들이 수기로 처리하고 있던 환불 등의 업무를 자동화해 운영자들의 편이성도 높였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또한 기존에 자연휴양림을 운영하기 위해 각기 운영하던 시스템을 통합하여 수수료 및 운영관리 비용을 연간 약 12억원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라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은 “산림청 숲나들e를 자연휴양림 이외에도 숲길, 산림레포츠, 수목원, 정원 등으로 범위를 확대해 종합 숲-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숲나들e'가 산림휴양·관광 인프라를 연결하고 지역의 관광자원과도 연계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 국민들의 편의를 증진시켜 청년창업과 지역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2.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1.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