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에 바친 넋, 기억하겠습니다

조국에 바친 넋, 기억하겠습니다

육군, 6ㆍ25전쟁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안장식

  • 승인 2019-12-13 14:25
  • 수정 2019-12-13 14:25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625전사자발굴유해합동안장식 2
13일 열린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안장식에서 故 원영철 이등중사 등 3위의 영현을 묘역으로 봉송하고 있다. (사진=육군)
6·25 전쟁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발굴 유해 3위의 합동안장식이 1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됐다.

육군이 주관한 이 날 안장식에는 유가족, 보훈단체 회원, 장병 등 300여 명이 참석해 호국 영웅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이날 영면에 든 전사자는 2019년 강원 인제군에서 발굴된 고 원영철 일등중사, 2011년 강원 평창군에서 발굴된 고 김홍조 하사, 2009년 강원 인제군에서 발굴된 고 김영인 결사유격대원이다.

고인들은 발굴 이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유가족 간의 유전자 일치 여부와 혈통 검사를 통해 올해 신원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고 원영철 일등중사는 1930년 강원 원주시에서 5남 3녀 중 셋째로, 1951년 20세의 나이로 참전했다. 국군 제8보병사단에 소속돼 1951년 8월 치열한 고지쟁탈전이 벌어졌던 제1차 노전평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원 일등중사의 동생 원영화(76)씨는 "결혼도 하지 못한 채 꽃다운 나이에 돌아가신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그동안 가족들이 형님을 많이 그리워했다"고 말했다.

고 김홍조 하사는 1923년 경남 울주군에서 4남 4녀 중 셋째이자, 참전 당시 2명의 자녀를 둔 가장이었다. 1950년 27세의 나이로 참전한 그는 국군 제7보병사단에 소속돼 1951년 속사리-하진부리 부근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김 하사의 딸 김외숙(69)씨는 "어머니 생전에 아버지가 돌아오셔서 다행"이라며 "아버지를 찾아준 관계자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김영인 유격대원은 1923년 경기 화성군에서 3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1951년 28세의 나이로 입대했다. 그는 육군 결사유격대 제11연대에 소속돼 설악산 일대 침투기동 간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김 대원의 아들인 김해수(74세) 씨는 "오랜 기다림 끝에 보고 싶은 아버지 이름을 부르고 만날 수 있게 돼 감격스럽다"라며 "아버지 유해를 찾아줘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모습을 몸소 보여주신 세 분의 호국영웅님들께 감사하며, 선배님들의 숭고한 애국심과 남다른 전사 정신을 본받아 강력한 힘으로 대한민국의 항구적 평화를 지켜내겠다"고 했다.

한편, 육군은 올해 6·25전쟁 전사자 7위의 안장식을 거행하는 등 국가를 위해 헌신한 전투영웅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하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