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추홀구, 재흥시장 철거… 주안 스포츠문화센터 건립

인천시 미추홀구, 재흥시장 철거… 주안 스포츠문화센터 건립

주안동 대표적 흉물이자 재난위험시설물 재흥시장 44년 만에 철거

  • 승인 2019-12-15 10:55
  • 수정 2019-12-15 10:55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1) 미추홀구 재난위험시설물 재흥시장 44년만에 철거
재흥시장 철거 전
인천 미추홀구의 대표적 원도심 흉물이었던 재흥시장(동주길29번길) 건물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지역의 대표적 흉물이자 재난위험시설물이었던 재흥시장이 44년 만에 철거됐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그동안 재개발구역 해제, 사유재산 문제, 세입자 이주 문제 등으로 5년여에 걸친 긴 설득과 대화 끝에 결실을 맺고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조성할 계획이다.

재흥시장은 1970년대 급격하게 늘어나는 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주안동 주택 개발 사업을 벌이며 주민의 생활 편의시설로 1975년 개설돼 초기에는 40여개가 넘는 점포가 호황을 누린 재래시장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경쟁력을 잃기 시작하면서 건물이 노후되고, 인근 승기천의 복개 공사 후 주변이 상습 침수지역으로 변하면서 1998년부터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의해 재난위험시설물로 관리돼 왔다.

(1) 미추홀구 재난위험시설물 재흥시장 44년만에 철거(2)
미추홀구 재난위험시설물 재흥시장 44년만에 철거
2008년에는 주안2,4동 일원이 국토교통부 재정비촉진 시범지구로 지정되면서 재흥시장도 재개발로 기대됐지만 2015년 3월 재흥시장이 있는 미추10 주택재개발 정비구역이 해제되면서 재흥시장은 원도심 속 흉물로 남게 됐다.

미추홀구는 지난 2015년 3월 재흥시장이 안전등급 최하인 E등급 붕괴 위험으로 진단돼 전국 최초로 그해 11월 사유재산인 재난위험 건축물, 재흥시장에 대한 도시계획시설사업 결정을 했다.

이후 무허가 증축된 3층에 사는 주민 등 재흥시장 29가구의 안전한 이주를 위해 수십 차례에 걸친 현장 면담을 이어갔고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LH매입 임대주택 우선공급을 얻어내며 11가구 이주를 완료하고 나머지 가구는 보상을 끝냈다.

아울러 2020년도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를 통해 철거된 부지에 주민맞춤형 스포츠 문화센터 등을 위한 국시비 30억원을 확보했다.

김정식 구청장은 "내년 1월 건축설계 공모를 통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생활밀착형 '주안 스포츠문화센터'를 건립할 것"이라며 "재흥시장 철거는 주민을 위한 꾸준하고 적극적인 행정이 결실을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5.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