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검, '도안 2-1 대전 아이파크시티' 시행사 압수수색

대전지검, '도안 2-1 대전 아이파크시티' 시행사 압수수색

  • 승인 2019-12-13 23:47
  • 수정 2019-12-15 09:44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도안2-1지구 도시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사업 시행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13일 지역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12일 도안 2-1지구 아이파크 아파트 건설 사업 시행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인허가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 시행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대전지검 관계자는 "수사진행 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말해 줄 수 없다"고 했다.

한편 대전경실련은 지난 3월 도안 2-1지구가 도시개발법 시행령상 생산녹지비율이 30%를 초과해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할 수 없는 곳임에도 도시개발지구로 지정 승인됐다며 인허가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 등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