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혁신지원사업 유형II 참여대학 12곳 성과공유 워크숍

대학혁신지원사업 유형II 참여대학 12곳 성과공유 워크숍

건양대 주관 대전 라온컨벤션과 인터시티호텔에서

  • 승인 2019-12-15 08:47
  • 수정 2019-12-15 08:4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대학혁신지원사업 유형II 워크숍 단체사진
대학혁신지원사업 유형Ⅱ 참여대학 12곳이 대학별 성과를 공유하고 재정지원사업의 충실한 이행으로 도약을 넘는 비상(飛上)을 다짐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하고 대학혁신지원사업 유형Ⅱ 회장교인 건양대가 주관한 워크숍 및 성과포럼이 지난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대전 라온컨벤션과 인터시티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워크숍에는 건양대, 덕성여대, 동서대, 목원대, 순천대, 연세대(미래캠퍼스), 우석대, 유원대, 조선대, 가톨릭관동대, 국립한경대, 한국해양대 등 12개 대학 사업관계자와 한국연구재단 백민정 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원묵 건양대 총장은 "오늘날 대학의 위기는 학령인구 감소라는 단편적인 원인이 아니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따라 근본적으로 학문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이제 학문도 과거의 아날로그적 태도를 벗어나 디지털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민정 한국연구재단 실장은 "확고한 리더십과 학내 구성원들의 희생이 필요한 만큼 구성원간 참여와 소통이 필요하고 12개교가 서로 협력하며 의미 있는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하며 한국연구재단도 성공적인 사업운영을 위해 최대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포럼에서 이길재 충북대 교수는 '대학 혁신지원사업의 성과관리 전략' 특강을 통해 미국의 성과관리 사례를 들며 "현재 국내 대학가에서 각종 지표 관리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 것에 대해 기대와 우려되는 사항이 공존하고 있다"며 "대학의 상황에 맞게 신중히 고려되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3.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