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저다목적체육관 회원모집 18일 현장접수 왜?

관저다목적체육관 회원모집 18일 현장접수 왜?

18일 오전 6시부터 현장 접수 실시
온라인 접수 부재 아쉬움 표하기도

  • 승인 2019-12-15 23:42
  • 수정 2019-12-15 23:42
  • 신문게재 2019-12-16 6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19041101001276000053192
관저다목적체육관 조감도


화재 때문에 준공이 늦어졌던 대전 관저다목적체육관이 내년 1월 개관을 앞두고 현장접수를 통해 회원 모집 계획을 예고해 그 배경에 궁금증을 낳고 있다.

18일 오전 6시부터 실시하는 현장접수에 주민들이 얼마나 참여할지 관심이 쏠린다.

15일 구에 따르면 서구 관저체육공원에 위치한 관저다목적체육관은 연면적 5200㎡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됐다. 체육관에는 수영장과 다목적실, 체력단련장, 다목적체육관이 들어섰다.

이용 가능한 종목은 수영, 헬스, 요가, 줌바 댄스 등으로 2020년 1월 2일부터 강습을 시작한다.

모든 종목은 선착순 현장 방문 접수로 진행된다. 평일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접수 가능하다. 1인 1접수가 원칙이며, 본인이 직접 현장방문 해야 하며, 서구민뿐 아니라 누구든 가능하다.

그러나 온라인 접수가 아닌 현장 접수에 아쉬움을 표하는 주민도 있다. 인기가 많은 종목은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일도 생길 수도 있어서다.

가수원동에 거주하는 이모(27) 씨는 "관저다목적체육관이 멀지 않은 거리에서 개관을 해 관심이 많았다"며 "오전 6시부터 나가야 원하는 시간과 종목을 선택할 수 있을 것 같다. 날이 추운데 현장접수가 아닌 온라인이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서구는 온라인 접수를 고려했지만, 대전시에서 공공시설 이용자 신청 서버 구축이 진행 중이어서 현장접수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가 구축하는 서비스는 내년 1월 중 테스트를 실시해 정상 운영할 계획이다.

여기에 서구만의 서버를 만들게 되면 공공시설 온라인 접수를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혼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장접수를 선택한 것이다. 게다가 구에 접수를 앞두고 온라인 접수는 힘들다는 민원도 많았다고 한다.

추운 겨울 날씨임을 감안해 실내체육관에 대기장소도 마련한다. 약 100개의 의자를 배치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대전시의 서버가 구축되면 추후엔 온라인 접수도 실시할 것"이라며 "추운 겨울 날씨이지만, 많은 주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방문으로 인한 혼잡도를 최소화시키기 위해 대기 장소 마련, 담당자 현장 지도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2.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