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청권 시도당 "민주당은 호남 지역구 보존 욕심에 세종을 제물로 삼으면 안 된다"

자유한국당 충청권 시도당 "민주당은 호남 지역구 보존 욕심에 세종을 제물로 삼으면 안 된다"

  • 승인 2019-12-16 17:36
  • 수정 2019-12-16 17:36
  • 신문게재 2019-12-17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한국당로고
자유한국당 대전·세종·충남·충북 시·도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은 호남 지역구 자리보존 욕심에 세종시를 제물로 삼으면 안 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공동 논평을 내고 "최근 2020년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민주당이 호남의 통폐합 대상 선거구를 지키기 위해 확실한 분구 대상인 세종을 희생양으로 삼으려 획책한다는 논의가 있는데, 이는 오로지 눈앞의 의석 확보와 당리당략만을 위해 대의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저버린 후안무치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세종은 지난달 말 현재 33만 8647명에 달하고 있는데, 2012년 이후 28% 인구 증가율을 보이며 전국 최고 수준"이라며 "이런 상황에도 인구수산출 기준을 3년 평균으로 변경하자는 등 꼴불견을 연출하면서까지 호남의 의석수 자리보전에 몰두하고 세종을 희생시키려는 것은 세종시민을 우롱하고 550만 충청도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시·도당은 또 "현재 선거구 역시 대전시보다 인구가 적은 광주가 국회의원정수가 더 많은 이유가 무엇이냐"며 "세종 지역구 분구 저지에 민주당이 앞장선다면 세종시민이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으로 세종 국회의원 이해찬 대표 역시 호남만의 대표가 아니라면 즉각 이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