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자살예방 범시민운동 전개한다

당진시, 자살예방 범시민운동 전개한다

27일 '함께해요 자살예방 범시민운동' 발대식

  • 승인 2019-12-27 07:00
  • 수정 2019-12-27 07:00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당진시청14


당진시는 27일 '함께해요 자살예방 범시민운동' 발대식을 갖고 생명존중과 자살예방에 전격 돌입했다.

이날 발대식은 김홍장 시장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문을 낭독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생명사랑 강좌가 이어졌다.

시가 이처럼 발대식을 갖고 자살예방에 팔을 걷은 이유는 지난 해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가 45.6명으로 지난 2017년 보다 20.3명 증가했고 지난 해 자살률은 우리나라 평균 자살률 26.6명보다도 19명이나 높은 수준으로 전국에서도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시의 사망원인 순위에서도 악성신생물, 심장질환, 폐렴, 뇌혈관질환, 고의적 자해, 운수사고 순으로 집계돼 질병 이외 사망원인인 고의적 자해 수가 급증하면서 정신건강과 관련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이날 발대식 이후 시민들을 대상으로 매월 첫 주 목요일을 안부 묻는 날로 지정하고 자살예방 범시민운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시는 모든 연령층에서 자살자 수를 줄이기 위해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역사회 전체가 자살예방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인숙 당진시보건소장은 "지난 해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남성이 여성보다 자살자 수가 2.8배 높았고 연령별로는 40대와 50대의 자살자가 많았지만 전 연령에 걸쳐 자살자수가 분포하고 있다"며 "어르신을 위한 생명사랑 행복마을처럼 세대별 맞춤형 자살예방 프로그램과 지역 사회에 생명사랑문화 확산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