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민간체육회장선거 지지층 결집 부동층 흡수총력

대전 민간체육회장선거 지지층 결집 부동층 흡수총력

선거이후 후폭풍 차단과 무관하지 않은 당선자 득표율에도 촉각
후보들 저마다 득표율 계산 승리자신 이승찬 "200표 이상 압승"
양길모 "40% 득표로 당선" 손영화 "45% 이상 지지로 1위"

  • 승인 2020-01-13 16:59
  • 수정 2020-01-13 17:48
  • 신문게재 2020-01-14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46637337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15일 치러지는 대전시 초대 민간체육회장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세 명의 후보들은 지지층 결집과 부동층 흡수에 총력전을 벌였다.

이와 함께 체육계는 당선자의 득표율이 얼마나 될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득표율은 선거 이후 체육계 내 갈등과 분열 등 후폭풍을 차단하기 위한 것과 무관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전 체육계의 운명을 가를 체육회장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승찬(기호 1번·계룡건설 대표이사), 양길모(기호 2번·전 대전복싱연맹회장), 손영화(기호 3번·행촌학원 대전 동산중·고 이사장) 후보 캠프는 표 계산에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312명의 선거인단의 표심을 어느 정도 확인하면서 혹시 모를 이탈표 단속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특히 각 후보 측은 자체 표 계산 결과 모두 자신이 승리하는 것으로 예상하면서 표정관리를 하고 있다. 기호 1번 이승찬 후보 캠프는 전체 선거인단의 200표 이상을 얻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같은 전망은 백분율로 따지면 64%에 해당하는 것으로 압승 분위기라는 것이 이 후보 측의 계산이다.

기호 2번 양길모 후보는 40% 가량 득표로 자신이 초대 대전체육회장 선거전의 최종 승자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양 후보 측은 손영화 후보 35%, 이승찬 후보 25% 가량 득표할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화(기호 3번) 후보도 자신의 승리를 확신했다. 전체 선거인단 45~50% 지지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승찬 후보나 양길모 후보가 얻을 것으로 보이는 표에 대한 전망은 별도로 하지 않았다.

후보들이 저마다 40~60대% 득표율로 당선을 자신하고 있는데 얼마 전 대전과 똑같이 3파전 구도로 치러진 울산시와 인천시 선거가 자연스럽게 비교 되고 있다.

특히 울산은 대전과 선거인단 수가 비슷하다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끈다.

지난 7일 있었던 울산시체육회장 선거는 316명 중 297명(투표율 94%)이 투표한 가운데 전 울산시 스키협회장인 이진용 후보가 49.82%(139표)를 얻어 당선됐다. 김석기 후보는 44.09%(122표), 윤광일 후보는 12.9%(36표)를 얻었다.

인천체육회는 하루 늦은 8일 선거를 한 결과 강인덕 후보가 총투표수 389표 중 177표(45.5%)로 이규생 후보(43.9%·171표)와 기호 3번 김용모 후보 (10.5%·41표)를 제치고 당선됐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단일화 불발로 후유증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초대 회장의 득표율이 높을 경우 체육회의 신뢰성은 물론 화합의 계기를 쉽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서로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경우 잔불이 남아 있어 향후 업무 추진에 걸림돌로 어려움이 있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1.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2.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3.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4.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