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산단, 미래산업의 핵심인력 양성하다

전주시 산단, 미래산업의 핵심인력 양성하다

  • 승인 2020-01-14 19:08
  • 수정 2020-01-14 19:08
  • 정영수 기자정영수 기자
clip20200114185704
전라북도 전주시 팔복동 첨단 벤처단지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산업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었다.
전라북도 전주시 팔복동 첨단 벤처단지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산업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었다.

전주시와 전라북도, 중소벤처기업 진흥공단은 14일 팔복동 첨단 벤처단지 내 캠틱 종합기술원에서 김양원 전주 부시장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안남우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양균의 캠틱종합기술원장, 중소벤처기업 진흥공단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공장 배움터 (러닝팩토리) 완공에 따른 개소식을 개최했다.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기반의 첨단 생산설비가 완비된 스마트공장의 운영능력을 키우는 교육·실습 공간으로,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조성된 것은 경기도 안산에 이어 국내 2번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전주시, 전라북도가 총사업비 40억 원을 투자해 만든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연수생들이 최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 라인이 구축된 이곳에서 실제 생산품을 제조하며 스마트공장의 구성과 운영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공장은 첨단센서 등을 이용해 얻은 생산정보를 컴퓨팅 기술(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을 통해 이해하고 생산 품목, 수량 등을 판단한다. 이를 기초로 가상공간과 물리적 현실공장을 연결(디지털 트윈)한 공장 설비를 가동, 제품을 생산하고 최종적으로 오차율(불량)에 대한 피드백까지 점검하는 지능·능동형 공장이다.

특히 스마트공장 배움터에서는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론교육부터 실제 생산을 통한 실습까지 할 수 있어 관련 전문인력 양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 개를 보급·확산할 계획으로, 이에 필요한 산업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꼭 필요한 시설이다. 전주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전북 지역은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가짐으로써 장래 스마트공장 확산에 한발 먼저 대비할 수 있게 됐다.

김양원 전주 부시장은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우리 지역 제조업 혁신의 주춧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배움터를 통해 지역 내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의 안정적으로 정착을 위한 우수한 전문인력이 지원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