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찬 대전체육회장 첫 출근부터 '강행군'

이승찬 대전체육회장 첫 출근부터 '강행군'

직원과 짧은 상견례 뒤 市체육회 업무파악 돌입
인사 주력사업 전문경영인 '이승찬 색깔' 관심
체육계 갈등 등 경선 후유증 봉합은 과제

  • 승인 2020-01-16 18:02
  • 신문게재 2020-01-17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116_164526307
이승찬 초대 대전 민간체육회장이 16일 첫 출근부터 지역체육 발전 모멘텀 마련을 위해 강행군에 돌입했다.

전문 경영인 출신인 이 회장이 보수적인 체육계에 혁신과 변화의 바람을 예고한 만큼 과연 어떻게 '이승찬 색깔'을 입힐지 귀추를 모으고 있다. 다만,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체육계 갈등을 봉합해야 하는 것은 이 회장이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로 지적된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시체육회에 출근해 직원들과 상견례를 가진 뒤 곧바로 업무파악을 시작했다.

전날 오후 당선증을 받은 뒤 열흘에 가까운 선거전에서 쌓인 피로를 풀지도 않고 바로 체육계 현장 속으로 들어간 것이다.

이 회장은 체육회 직원과 향후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다음주 부터 분야별 업무를 자신이 보고받을 수 있도록 당부한 뒤 첫 출근 일정을 모두 마쳤다.

초대 민간체육회장에 당선된 이승찬 회장은 현안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먼저 지역 체육인과 약속한 ▲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 개막 ▲체육발전기금 조성 ▲정책자문단 구성 ▲선수 육성 학교장 협의체 운영 ▲선진행정시스템 도입 ▲공공체육시설 체육회 이양 ▲2020년 전국체전·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 등을 임기 내 완료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KakaoTalk_20200116_164525732
젊은 기업인으로 지역 향토 기업인 계룡건설을 이끌고 있는 그는 공원 특례사업과 연계한 체육시설 확충을 중점 사업으로 꼽고 있다.

그동안 시 체육회를 지원해 왔던 대전시와도 풀어야 할 사안이 산적하지만, 이 회장은 정면돌파 의지를 비쳤다.

그는 "앞으로 용전근린공원 특례사업을 진행해야 하는데 시와 협의해 체육발전기금을 조성, 체육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지역에 다양한 개발 이슈가 있는데 이 과정에서 체육 인프라를 확충해 시민과 주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다음달 중순께로 예정된 취임식 이후 인사와 주력사업 공표 등을 통해 대전 체육계에 '이승찬 색깔'을 본격적으로 입힐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에 주어진 과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이번 선거에서 299표 가운데 161표를 얻어 과반 이상의 지지를 확보 초대 회장으로서 체육계 운영동력을 공고히 하긴 했지만, 단일화가 아닌 세 후보간 경선으로 치러진 탓에 선거 이후 일부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경선에 따른 후유증 우려는 앞으로 이 회장이 소통과 화합을 통해 상대 후보의 제안을 적극 받아들여 대전 체육 발전에 접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회장은 당선 소감에서 "새로운 민선 시대 체육회 회장으로 '체육인이 중심 되는 체육회', '시민 행복을 추구하는 체육'를 만들겠다"며 "두 후보가 제안한 훌륭한 의견을 포함해 체육인의 소중한 말씀을 하나하나 깊이 새겨 시체육회 발전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5.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