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전통시장 삼킨 모바일 쇼핑 '쉬운 쇼핑'이 대세

백화점·전통시장 삼킨 모바일 쇼핑 '쉬운 쇼핑'이 대세

롯데백화점 대전점 설 선물 프로젝트로 카카오톡과 협약
갤러리아 타임월드 전용몰 운영, 백화점세이 대행업체 판매
전통시장 제로페이 확산, 온누리상품권도 전자 판매 속도

  • 승인 2020-01-21 16:41
  • 신문게재 2020-01-22 7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사진) 롯데백화점 카카오톡 선물하기 서비스 이미지컷-2
유통업계가 온라인 시장으로 진입하면서 '쉬운 쇼핑, 편리한 쇼핑'이 대세다.

직접 골라야 의미가 있다는 건 옛말, 선택하는 순간 배송이 시작되는 초간편 쇼핑을 누리는 시대다.

백화점은 물론이고 이제는 전통시장도 소비자 편의에 초점을 맞추고 온라인과 모바일 환경에 맞는 변화를 모색 중이다.

지역백화점 주 판매 경로는 역시나 '오프라인'에 집중돼 있지만, 온라인 쇼핑 환경을 구축한 상태다. 그동안 우편으로 발송되던 'DM(Direct Mail)'을 모바일로 전환하고 e-DM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는 이미 정착됐다. 여기에 주차권과 사은행사, 쿠폰까지 스마트폰 앱 하나면 백화점의 정보와 소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용앱을 활성화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대전점은 기존 앱 서비스와 함께 이번 설 명절 프로젝트로 카카오톡 선물하기와 일시적인 협약을 맺었다. 선물 받는 사람과 선물을 고른 후 결제만 하면 배송되는 이른바 '쉬운 쇼핑'의 시대의 첫 문을 연 셈이다.

한화 갤러리아 타임월드는 온라인 쇼핑 전용 앱인 '갤러리아몰'을 운영 중이다. 리미티드 제품은 물론 해당 지역에 없는 제품과 브랜드까지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다.

백화점세이는 온라인 대행업체를 통해 온라인 판매에 합류했다. 현재 G마켓과 11번가 등 제휴사 사이트에서 백화점세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인기 상품을 매장으로부터 수급하고 등록해 재고와 주문 관리가 편리한 것이 특징이다.

전통시장도 변화를 감지했다.

수도권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제로페이'는 이미 대전에서도 가맹점이 우후죽순 늘어나는 모양새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시스템이다.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는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제로페이 가맹점을 확보해 전국 6대 스마트 우수시장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전통시장에서 화폐처럼 사용 가능한 온누리상품권도 모바일 속으로 들어갔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지난 9월 오픈됐고, 제로페이 어플을 통해 구매 가능할 경우 10% 할인까지 제공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현재는 지류 온누리상품권 판매가 압도적으로 높지만, 올해 연말이면 전자 온누리상품권 판매량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전통시장도 제로페이 등 모바일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1.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5.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 존치구역, 구역 재지정 움직임 '뚜렷'

실시간 주요뉴스